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강기안전공단, 내달 5일까지 KTX 역사서 설맞이 승강기 안전점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사장 김영기‧이하 공단)이 설 명절을 앞두고 대규모 귀성객이 몰리는 철도운수시설에 대해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2월 5일까지‘설맞이 승강기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서울역과 대전역, 수원역 등 철도 이용객이 많은 KTX역사를 대상으로 최근 발생한 지하철역 엘리베이터 전동휠체어 사고 관련 사항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엘리베이터의 경우 문닫힘 안전장치, 비상통화장치, 착상오차, 브레이크, 과부하감지장치 등이며, 에스컬레이터는 콤, 손잡이 장력, 브레이크, 구동기 등의 정상작동 및 안전사항이다.  
 
공단은 점검 결과 단순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개선토록 하고, 정비가 필요한 사항은 응급조치 후 사고위험 요소가 해소될 때까지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승강기 내 손소독제 비치 및 항균필름 부착 상태 등도 점검한다.
 
한편 공단은 해마다 유동인구가 집중되는 설‧추석명절 기간에 KTX역사 승강기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김영기 이사장은 “승강기 사고없는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위해 귀성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KTX역사 승강기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