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체부·관광공사, '한국관광 100선'에 서울 고궁·제주 올레길 등 선정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서울 5대 고궁과 제주 올레길 등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한국관광 100선'은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꼭 가볼 만한 대표 관광지 100곳을 2년에 한 번씩 선정하는 사업이다,
 
2013년 첫 선정 이후 경복궁 등 서울 5대 고궁, 수원 화성, 설악산국립공원, 안동 하회마을, 순천만 습지, 제주 올레길 등 19곳은 이번까지 5회 연속 뽑혔다.
 
이번에 처음 선정된 관광지는 29곳으로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와 차이나타운, 세종 호수공원 일원, 영화 촬영지로 유명한 부산 흰여울 문화마을, 3대 철쭉 명산 중 하나인 경남 합천 황매산군립공원 등이다.
 
자세한 관광지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누리집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