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오빠가 날 찔렀다" 대낮 서울 주택가서 30대 여성 피습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대낮에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8일 오전 10시 55분쯤 신길동의 한 주택가에서 친여동생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길거리에 여성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여성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여성은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의식을 잃기 전 "친오빠가 자신을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인 친오빠를 현장에서 검거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