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빳빳한 새 돈으로 세뱃돈 못 받나, 수송업체 파업 예고

지난해 설을 앞두고 은행직원이 신권으로 바꿔주고 있다. 신한은행 본점에서 [중앙포토]

지난해 설을 앞두고 은행직원이 신권으로 바꿔주고 있다. 신한은행 본점에서 [중앙포토]

올해 설에는 새 돈(신권)으로 세뱃돈을 못 주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돈을 수송하는 업체의 노조가 파업을 예고하고 있어서다.
 
전국금융산업노조 한국금융안전(KFS)지부가 지난 25일 파업을 결의했다. KFS는 국내 현금 수송 시장에서 점유율 70%에 달하는 1위 수송 업체다. 노조의 파업이 현실화하면 현금 수송길이 막힌다. 설을 앞두고 새 지폐 유통도 어려워져 신권 공급에 차질이 예상된다.
 
남문희 KFS노조 사무국장은 "사용자 측과의 임금협상이 결렬돼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KFS노조는 파업 결의에 앞서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해 두 차례 조정 절차를 거쳤지만 노사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 측은 임금 3.3% 인상, 임금테이블 개선 등을 요구했다. 사용자 측은 경영 사정이 갈수록 악화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한국금융안전 직원들이 현금을 수송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한국금융안전 직원들이 현금을 수송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이에 따라 노조는 지난 22일부터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해 94%의 찬성으로 25일 쟁의행위를 결의했다. 파업 돌입 시점은 집행부에 일임했다.
 
남 국장은 "아직 파업 돌입 시점은 정하지 않았다. 사측의 협상 태도를 봐가며 파업 일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노조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파업을 단행하면 설 연휴(2월 11~14일) 이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가 설 이전에 파업할 경우 설 세뱃돈용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신권 유통망이 막히게 된다. 자칫하면 올해 설에는 신권 세뱃돈을 기대하기 힘들 수 있다는 얘기다.
 
노조 측은 "1년 차나 20년 차나 임금이 거의 똑같다"며 "수당으로 일부 임금을 보전해왔는데, 사측이 이마저도 출퇴근 시간 조정을 통한 근로시간 단축으로 줄이려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임금 인상과 함께 출퇴근 시간을 오전 8시~오후 5시로 정하고, 근속연수에 따라 임금 차이를 두는 방식으로 임금 체계도 바꿀 것을 요구하고 있다. 남 국장은 "임금테이블을 바꾸는 등의 조치를 사측이 받아들이면 연차보상금을 50% 낮추는 등 고통을 분담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사측은 "지난해에만 22억원의 적자를 보는 등 경영 사정이 악화일로"라며 "인건비가 85%에 달하는 상황에서 조정이 불가피한데, 오히려 임금을 인상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출퇴근 시간 조정에 대해서는 "은행 영업시간과 맞추지 않으면 초과근로수당이 발생하고 이는 경영 사정을 더 나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측은 "임금 인상은 결국 은행이 수수료를 올려야 가능한데, 최저입찰제로 사업을 수행하는 현실을 고려하면 어렵다"며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사업을 반납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