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경기 회복에 힘 받는 무역...지난달 수출과 수입 다 늘어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1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ㆍ수입의 물량과 금액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1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ㆍ수입의 물량과 금액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연합뉴스

국제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며 국제 무역도 힘을 받고 있다. 수입과 수출이 모두 늘어났고, 교역조건도 9개월째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1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수입의 물량과 금액 모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수출금액지수(2015=100)는 1년 전보다 9.6% 오른 120.17을 기록했다. 국제 경기 회복으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35.5%), 기계 및 장비(-7.2%)가 감소했지만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7.1%)와 화학제품(18%)이 오르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반도체, 의약품, 가전제품 수출 호조로 인한 화학제품과 전기장비 등을  중심으로 수출금액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수입금액지수(2015=100)는 1년 전보다 2.8% 오른 123.93으로 집계됐다. 석탄 및 석유제품(-41.3%), 광산품(-25.7%)이 하락했지만,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9.7%)와 기계 및 장비(39%)의 금액이 더 큰 폭으로 상승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화학제품 등의 공산품 수입 증가세가 확대된 영향이다.
 
상승세 기록하는 수출·수입금액지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상승세 기록하는 수출·수입금액지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수입과 수출의 물량도 늘었다. 지난해 12월 수출물량지수(2015=100)는 1년 전보다 9.3% 상승한 127.35를 기록했다. 4개월 연속 상승세다. 국제유가 하락과 수요 부진 등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16%), 기계 및 장비(-6.8%)의 수출물량이 감소했지만,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1.3%)와 화학제품(13.9%)의 수출 호조세의 영향을 더 강하게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사업 활성화로 관련 산업이 활발해진 덕이다.
 
같은 기간 수입물량지수(2015=100)도 전년 동월보다 10% 오른 128.13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28%)이 큰 폭으로 낮아졌고, 광산품(-3.3%)의 수입물량도 하락했지만,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9.1%), 기계 및 장비(35.5%)의 수입물량 상승의 영향이 더 컸다.
 
지난해 연간 수출·수입의 금액과 물량 집계치는 엇갈렸다. 지난해 연간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대비 1.1% 상승한 111.43을 기록했다. 2019년의 하락세(-2.2%) 기록을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반면 수출금액지수는 같은 기간 5.7% 낮아진 101.20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하고, 국제 수요 부진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39.5%), 운송장비(-14.4%) 기계 및 장비(-9.2%) 중심으로 수출금액이 하락했다.
 
무역 호조세 보이며 상승하는 수출·수입 물량.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무역 호조세 보이며 상승하는 수출·수입 물량.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교역조건도 계속 좋아지고 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2015=100)는 1년 전보다 7.2% 오른 97.56을 기록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이다. 상품 100개를 수출한 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이 97개가량 된다는 뜻이다. 전년동월 대비 상승세는 지난해 5월을 시작으로 9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연간 순상품교역조건지수도 전년보다 3.8% 오른 95.25를 기록했다. 2017년을 시작으로 3년 연속 하락세를 끊어내며 반등에 성공했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총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2015=100)는 전년 동월보다 17.2%가 오른 124.24를 기록했다. 수출물량지수(9.3%) 상승과 순상품교역조건지수(7.2%)가 오른 덕이다. 지난해 연간 소득교역조건지수도 전년 대비 4.9% 상승한 106.14를 기록했다. 2018년 전년 대비 하락(-6.1%)을 극복하고 상승 전환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