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박눈 내린 서울은 눈꽃 세상…오후부터 강풍에 한파 몰아쳐

기상청은 28일 오전 8시 서울 전 지역과 경기 북부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날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세종대로를 걷고 있다. 김상선 기자

기상청은 28일 오전 8시 서울 전 지역과 경기 북부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날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세종대로를 걷고 있다. 김상선 기자

28일 갑자기 내린 많은 눈으로 수도권 등이 새하얀 겨울 왕국으로 변했다.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과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서해안에는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또한 눈이 그친 뒤에는 강풍이 불면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됐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다. 뉴스1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다. 뉴스1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일대에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뉴스1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일대에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뉴스1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세계문화유산 화성(華城) 화홍문 주변에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세계문화유산 화성(華城) 화홍문 주변에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적설량은 12시 현재 서울이 3.5cm, 파주 5.3cm 능곡(고양) 3.9cm 수원 2.5cm 철원 2.9cm 인천 1.2cm 천안 2.2cm이다.
 
눈이 내린 28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부모와 아이가 산책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눈이 내린 28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부모와 아이가 산책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8일 오전 서울 상암동 한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눈을 맞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임현동 기자

28일 오전 서울 상암동 한 유치원에서 어린이들이 눈을 맞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역 인근 공원 벤치에 28일 시민들이 만든 눈사람과 눈오리가 놓여 있다. 김성룡 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역 인근 공원 벤치에 28일 시민들이 만든 눈사람과 눈오리가 놓여 있다. 김성룡 기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깜짝 폭설이 내린 28일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아이들이 앙증맞게 꾸민 눈사람을 매만지고 있다. [사진 독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깜짝 폭설이 내린 28일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아이들이 앙증맞게 꾸민 눈사람을 매만지고 있다. [사진 독자]

28일 시민들이 세종대로를 걷고 있다. 갑자기 쏟아진 폭설로 우산에 눈이 소복히 쌓여있다. 김상선 기자

28일 시민들이 세종대로를 걷고 있다. 갑자기 쏟아진 폭설로 우산에 눈이 소복히 쌓여있다. 김상선 기자

기상청은 눈이 그친 후에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내일(29일) 아침 서울의 최저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워질 것이라 예보했다. 이어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수원 등 경기 26곳에도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12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수도권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내에 눈이 내리고 있다. 뉴스1

수도권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내에 눈이 내리고 있다. 뉴스1

많은 눈이 내린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은 눈이 내린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에서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제설작업 차량이 염화칼슘을 뿌리고 있다. 뉴스1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제설작업 차량이 염화칼슘을 뿌리고 있다. 뉴스1

28일 오전 서울에 폭설이 내리자 상암동의 한 아파트 관리인이 강풍기로 눈을 치우고 있다. 강정현 기자

28일 오전 서울에 폭설이 내리자 상암동의 한 아파트 관리인이 강풍기로 눈을 치우고 있다. 강정현 기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코로나19 검체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코로나19 검체채취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오후부터 내일(29일)까지는 전국적으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에서는 초속 12~18m,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7~14m, 최대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광화문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기상청은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떨어지고, 강풍이 불어 춥겠다"고 예보했다. 김상선 기자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광화문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기상청은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떨어지고, 강풍이 불어 춥겠다"고 예보했다. 김상선 기자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