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아이스하키 입시비리 교수 4명 실형…법정구속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연세대 체육특기자전형 아이스하키 종목 입시에서 특정 지원자를 부정하게 합격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세대 체육교육과 교수 등 4명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0단독 윤혜정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연세대 체육교육과 이모(50) 교수에게 징역 2년을, 또 다른 이모(52) 교수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불구속기소가 됐던 교수 2명에게도 각각 징역 1년 6개월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합격 내정자를 정해놓고 서류평가 점수를 입력하기로 공모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피고인들이 공모해 점수를 부여한 것 자체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들은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가위원들이 공정하게 평가했다면 합격할 수 있던 지원자들이 피고인들의 업무방해로 인해 불합격했다"며 "연세대에 입학하고 싶어했으나 공정하게 평가받지 못해 불합격이 결정된 학생들과 가족들의 절망감과 무력감, 분노가 매우 크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이 교수 등은 2019학년도 연세대 체육교육학과 체육특기자 선발 전형 과정에 평가위원 등으로 참여해 합격 내정자 7명을 정해 놓고 이들에게 합격권에 해당하는 점수를 줘 최종 합격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해 3월 첫 공판에서 “합격자가 내정되어 있다면 해당 학생들이 다른 학교에 복수지원했을 리 없다”면서 "내정자는 없었고 부정한 청탁이나 금품수수 행위도 없었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한편 이 교수 등 2명은 검찰 수사 과정에서 구속됐다가 지난해 3월 보석으로 풀려났으나 이날 실형이 선고되면서 보석이 취소됐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