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이 가로로 쏟아져"…파주 1시간 만에 4.9㎝ 쌓였다

2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내에 눈이 내리고 있다. 바람이 강해 눈이 대각선으로 관찰됐다. 뉴스1

2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내에 눈이 내리고 있다. 바람이 강해 눈이 대각선으로 관찰됐다. 뉴스1

 
28일 오전부터 서울 등 수도권을 시작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눈은 점차 동쪽으로 확대돼, 오후까지 전국에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눈구름이 동진하며 강원 영서 및 충청권으로 눈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짧고 굵게 퍼부었다…파주 1시간 4.9㎝

세로로 뻗은 구름대의 영향으로, 좁고 길게 짧은시간동안 눈이 내린 뒤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세로로 뻗은 구름대의 영향으로, 좁고 길게 짧은시간동안 눈이 내린 뒤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남북으로 길게 뻗은 눈구름대가 동쪽으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짧은 시간 동안 강한 눈이 내리고 지나간다. 28일 오후 1시까지 서울 3.2㎝, 인천 0.9㎝, 강원도 철원 2.9㎝의 눈이 내려 쌓였다. 파주의 경우 눈이 내린지 1시간 만에 4.9㎝가 쌓였다. 오전 7시 30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던 인천과 경기도 김포는 3시간만에 대설특보가 해제됐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남 지역의 대설특보도 오전 중에 모두 해제됐다.

 

오후 1시 30분 현재 충남 천안·아산·홍성·예산과 충북 제천, 전북 남원·임실·무주·진안·장수, 강원도와 경북 북동산지에만 대설주의보가 내려져있다. 낮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한 이들 지역은 오후 1시 기준 강원 홍천 4.5㎝, 충남 천안 3.7㎝, 세종 3.6㎝, 전북 무주 1.5㎝만큼 눈이 쌓였다.
 
28일 내리는 눈은 경기 동부‧강원도‧경북 북동 산지‧충북‧전라권은 3~10㎝,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에 3~10㎝가 쌓일 것으로 보인다. 일부 많은 곳은 29일까지 15㎝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그 밖의 지역은 1~5㎝, 동해안은 1㎝ 내외의 눈이 쌓일 전망이다.
 
눈과 함께 바람이 함께 강해져, 인천 등 서쪽에서는 '눈폭풍'처럼 보이기도 했다. 백령도는 시속 34㎞가 넘는 바람이 불었다. 인천 시민 A씨는 "눈이 가로로 내릴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더니, 눈이 시작된 뒤부터 기온도 급격하게 떨어졌다"고 전했다. 눈구름이 이동해 오후에 눈을 내리고 있는 충청 내륙지역도 강한 돌풍과 함께 눈이 날리는 중이다.
  

오후부터 기온 뚝…전국 한파특보

경기북부를 시작으로 눈구름 뒤로 따라들어온 찬 공기의 영향을 받는다. 강원도 고지대는 한파경보, 그밖의 전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져있다.

경기북부를 시작으로 눈구름 뒤로 따라들어온 찬 공기의 영향을 받는다. 강원도 고지대는 한파경보, 그밖의 전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져있다.

 
눈과 함께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오후부터 추워지겠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8도~영하 2도의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강원도 고지대에는 한파경보, 그 밖의 강원도와 서울‧인천, 부산‧울산, 경북, 충북‧충남, 경기도, 전북 일부 지역은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는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내륙, 전북 동부 내륙은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