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한미동맹이 외교 근간, 정상간 통화 곧 이뤄질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임으로 인사청문회를 앞둔 정의용(오른쪽) 외교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임으로 인사청문회를 앞둔 정의용(오른쪽) 외교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조만간 한미 정상 간 통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도렴동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의 근간이다. 동맹 관계를 보다 건전하고 호혜적으로 계속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우리 외교의 가장 중요한 과제"고 밝혔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서훈 안보실장과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서욱 국방부 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 그리고 어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블링컨 신임 국무장관 간 소통이 이뤄지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특히 어제 블링컨 출범 직후 이뤄진 외교장관 통화에서는 한미동맹 관계의 발전 방향에 대한 큰 이슈에 대한 솔직하고 진지한 토의 있었다고 들었다"면서 "또 제가 알기론 한미 양국 정상 간 통화도 곧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것은 한미 양국 정부가 동맹의 가치와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또 이를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잘 입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