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NC 박민우, 논란 사과

NC 박민우. 연합뉴스

NC 박민우. 연합뉴스

 
NC 다이노스 박민우(28)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부적절한 언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8일 박민우는 자신의 인스터그램에 어제 밤 경솔한 행동을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앞서 박민우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차피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라는 문구를 올렸다가 급히 삭제했다. 하지만 이 글은 삽시간에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 글을 본 일부 팬들은 박민우가 연봉 협상 과정에서의 불만을 나타낸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이날 박민우는 “문제가 된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라는 말들 모두 내가 한 게 맞다”며 “이런 식으로 공개되리라곤 생각하지 못한 채 어제 새벽 지인과 저런 내용의 메시지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부끄럽지만 당시엔 당혹감과 억울함이 커서 더 빨리 사과드리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공개냐 비공개냐의 차이지 결국 다 내 입에서 나온 말이고 내 생각들이었기 때문에 그로 인해 실망하신 팬 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박민우는 “어떤 말도 변명밖에 안 된다는 것을 안다”며 “그간의 내 행동과 말까지 모두 가식으로 느껴지게 만든 이 상황에 책임감과 큰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번 실수를 나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고 어느 자리에서든 뱉은 말에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반성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민우는 “저 때문에 마음 상했을 구단과 팬들, 경솔한 언급으로 마음 상했을 (SK) 와이번스 팬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2012년 NC 유니폼을 입은 박민우는 지난해 126경기에서 타율 0.345(467타수 161안타) 8홈런 63타점 82득점 13도루를 기록하며 팀의 사상 첫 통합 우승에 힘을 보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