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경기·강원 대설주의보···오전 2시간 짧고 강한 눈 온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8시 서울 전 지역과 경기 북부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날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청사 계류장에 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발달하는 구름대의 폭이 좁고 빠르게 이동하면서도 지역별로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 동안 눈이 강하게 내리겠다"며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독자 한수아 제공

기상청은 28일 오전 8시 서울 전 지역과 경기 북부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날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청사 계류장에 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발달하는 구름대의 폭이 좁고 빠르게 이동하면서도 지역별로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 동안 눈이 강하게 내리겠다"며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독자 한수아 제공

서울과 경기 북부에 28일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오전 2시간 이내에 짧고 강한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강하게 발달한 구름대가 서해 중부 해상에서 빠르게 남동진하고 있다며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과 경기 북부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인천·경기 서해안, 경기 북서부는 오전 8∼9시, 서울은 오전 9시, 그 밖의 경기 내륙은 오전 9∼10시께 진눈깨비 또는 눈이 시작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대설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제설 근무를 2단계로 상향했다. 서울시 등 32개 제설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제설제를 차에 실어 현장에 배치하고, 취약 지점에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는 등 폭설에 대비했다.  
 
이 밖에도 오전 9시 30분을 기해 강원도 철원·화천, 10시 30분 춘천 ·홍천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