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후궁발언 사과 "여성비하 논란 송구…고민정 미안"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해 논란을 일으킨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제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고 의원에게 사과했다.
 
28일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애초 취지와 달리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후궁’ 발언에 대해 “‘권력형 성범죄’로 치러지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해 인신공격, 비하한 데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었다며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자체가 가슴 아프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한번 애초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민정 의원님에게도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지난해 총선 당시 고 의원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썼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홍익표, 정청래 등 민주당 의원 41명은 27일 기자회견을 하고 “상상을 초월하는 막말”, “명백한 성희롱”, “듣도 보도 못한 저질스러운 망언”이라며 조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고민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며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광진을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하는 폄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