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에 삼성 OLED 공급…두 그룹 ‘협업 계약’ 10여년만

이재용 삼성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재용 삼성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상반기 출시를 앞둔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에 삼성디스플레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드는 첫 전기차 ‘아이오닉5’의 사이드뷰 카메라 시스템에 탑재되는 OLED 디스플레이를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공급받는다.
 
아이오닉5에서 기본 사이드미러와 함께 옵션으로 선택 가능한 사이드뷰 카메라는 일반 거울을 사용하는 사이드미러 대신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화면을 이용해 차량 뒤쪽과 주변을 보는 장치다. 사이드미러에 비해 시야가 넓어져 사각지대가 줄고 후방 카메라처럼 어두운 곳에서도 주변을 밝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8년부터 ‘버추얼 사이드미러’라는 이름으로 아우디 전기차 ‘e-트론’에 이 시스템을 공급해왔다. OLED는 소비전력이 적고, 얇고 가벼운 디자인 특성으로 운전자들에게 최적의 시각적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현대차와 삼성의 협업 계약은 10여년 만이다. 앞서 2011년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비게이션용 8인치 LCD 공급 계약을 맺고 3년간 물량 공급을 한 이후 두 그룹 간에는 이렇다 할 협업 사례가 없었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두 그룹의 향후 협업 관계가 지속해서 넓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5월 정의선 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았고,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정 회장을 안내한 데 이어 같은 해 7월에는 반대로 이 부회장이 현대차남양연구소를 찾으면서 협력관계가 형성되는 분위기였다.  
 
특히 두 그룹의 협력이 전기차 시대를 앞두고 미국 테슬라와 일본 도요타 등 한발 앞선 선두권과의 격차를 줄이는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지 기대하는 분위기다.
 
한편 현대차는 다음달 온라인을 통해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핵심 전략 모델로 꼽히는 아이오닉 5의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