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안 커지는 뉴욕 증시…다우존스·나스닥·S&P500 모두 2% 넘게 급락

뉴욕증시가 27일 급락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상승에 대한 피로감과 주요 기업의 실적 부진 등으로 시장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욕증시가 27일 급락했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상승에 대한 피로감과 주요 기업의 실적 부진 등으로 시장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2% 넘게 급락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633.87포인트(2.05%) 떨어진 30,303.17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폭 하락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98.85포인트(2.57%) 떨어진 3,750.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5.47포인트(2.61%) 떨어진 13,270.60에 각각 장을 마쳤다.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급등세에 대한 피로감, 주요 기업의 기대를 밑돈 실적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미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이날 오전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인 119억4000만 달러(약 13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발표했다. 보잉 주가는 4.1% 떨어졌다.
 
테슬라는 지난해 7억2100달러(7967억원)의 이익을 내며 창사 이래 첫 연간 흑자를 기록했지만 역시 시장의 기대를 밑돌았다.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가 약 4%가량 추가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의 전망보다 나은 실적을 발표한 반도체 회사 AMD마저 주가가 6.2% 급락했다.
 
미국 게임 관련 유통업체 게임스탑과 영화관 체인 AMC의 급격한 가격 변동도 시장의 불안 요인으로 작동하고 있다. 게임스탑의 주가는 이날 134% 폭등했다. AMC 주가는 약 300% 치솟았다. 해당 주식의 공매도로 손실을 본 헤지펀드가 손실을 메우기 위해 다른 주식을 매도하는 움직임 등이 나타나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FOMC에서 예상대로 금리를 0.00~0.25%로 동결했지만 시장의 불안을 잠재우지 못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을 논의하기는 이른 시점이며, 테이퍼링 전에 시장에 충분히 알리고 점진적으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기존의 정책을 유지하는 선에서 그치고, 추가적인 양적 완화 조치가 없다는 게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