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근처 놔두고 왜…구리시청서 군복무하는 구리시장 아들

안승남 구리시장. 사진 구리시

안승남 구리시장. 사진 구리시

안승남 구리시장이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 확인이 부족한 흠집 내기”라고 반박했다.
 

안 시장 "이상야릇한 내용으로 현혹" 반박

안 시장은 28일 공식 블로그에 SBS 기자의 질문지와 답변 내용을 공개했다. 전날 SBS가 제기한 상근 예비역으로 근무 중인 둘째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SBS에 따르면 안 시장의 아들은 아버지가 시장으로 있는 구리시청에서 군 복무를 하고 있다. 상근예비역은 집에서 출퇴근하기 때문에 거주지 위치와 교통편을 고려해 복무지가 결정되는데, 안 시장 아들의 집 주변에 시청보다 가까운 근무지가 있음에도 구리시청에 배치된 건 특혜가 의심된다고 SBS는 보도했다. 또 구리시청이 예산을 결정하는 예비군 지역대장이 하급 병사인 안 시장의 아들을 자신의 차로 퇴근시켜 주는 모습도 공개했다.  
 
이에 안 시장은 “상근예비역 복무부대 배치는 관할 군부대 소관 사항”이라며 “그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한 일은 전혀 없었으며 관할부대에 구리시장의 영향력이 미칠 리도 만무하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또 아들이 지역대장 차량으로 퇴근하는 일에 관해서는 “구리시장의 업무영역이 아니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이러한 의혹 제기가 자신이 종결한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조성사업 관계자들의 음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아들을 다른 곳으로 보내달라고 할 수 없는 이유는 구리시청 대대 근무를 대부분 희망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구리시에서 근무하는 상근예비역들이 동사무소 근무가 훨씬 편안하다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그는 “누군가에게 구체적인 자료를 받아 의도를 갖고 취재하면 걸려든다”며 “후속 기사도 여기저기 비밀스럽게 받은 확인하기 어려운 이상야릇한 내용으로 시청자들을 현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기사가 나오면 경찰이 조사하겠지만 감당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