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부터 돌풍불며 기온 뚝…짧고 굵은 눈 몰아친다

뉴시스

뉴시스

 
목요일인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전국에 돌풍과 함께 눈이나 진눈깨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북권, 경남 서부, 제주도에는 낮 한때 진눈깨비나 눈이 내리겠고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내일까지 눈 소식이 이어지겠다.
 
특히 이날 내리는 눈은 진눈깨비로 시작됐다가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으로 변해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내리겠다. 이 때문에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많으니 퇴근길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2∼7㎝, 경기동부·강원도(동해안 제외)·경북북동산지·전라권(전남남해안 제외)·제주도산지·충북·울릉도·독도에는 3∼10㎝ 눈이나 5㎜ 안팎의 비가 오겠다.
 
전라동부내륙과 제주도 산지에는 15㎝이상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인천·경기서부·경북권내륙(북동산지 제외)·경남서부·전남남해안·충남권·제주도(산지 제외)·서해5도는 1∼5㎝의 적설량 혹은 5㎜ 미만의 비가 예상된다.
 
강원동해안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1㎝ 안팎의 눈이나 5㎜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낮 최고기온은 0∼1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충청권·호남권·제주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짙을 것으로 예상됐다.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이날 전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다. 특히 동해 먼 바다에서는 최고 8.0m 이상 매우 높은 물결이 일면서 해상사고 우려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3.0m, 서해 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와 남해 1.0∼6.0m, 서해 1.5∼6.0m로 예상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