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토 동맹 재건하겠다"…바이든, 통화영상까지 공개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통화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바이든. 사진 트위터캡처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통화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바이든. 사진 트위터캡처

 
"취임을 축하한다. 협력을 고대하고 있다."(스톨텐베르그) 
"나토부터 시작해 동맹을 재건하고 복구할 것이다."(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영상통화 내용의 일부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뤄진 두 정상간의 통화 내용과 사진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토를 맹비난했던 것과 대조적인 행보다. 나토를 비롯해 소원해진 동맹들과 관계회복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집단방위 원칙을 명시한 나토 조약 5조를 거론하면서 "그건 신성한 약속"이라며 "우리는 모든 계획에 대해 사무총장과 동맹과 협의하려 한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동맹 재건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환영한다"면서 "이 모멘텀을 활용해 방위비 지출 및 공정한 분담을 계속 이행해야 한다. 함께 한다면 안보와 평화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