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전국 눈 온 뒤 주말까지 한파, 시속 70㎞ 강풍 몰아친다

28일 전국에 눈이 내리고 강추위가 다시 찾아온다고 기상청이 27일 예보했다. 오전에 서쪽 지역부터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해 낮에 전국으로 확대되고, 낮 한때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28일 퇴근길부터 도로 결빙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 1~5㎝ 강원도 10㎝ 눈 예상
주말 최저기온 영하 10도 이하로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수도권의 경우 경기 동부는 10㎝ 정도 눈이 쌓이지만 서울은 기온이 그만큼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여 1~5㎝ 적설을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 등 동쪽 지역에 최대 10㎝ 이상, 서해상에 추가로 만들어진 눈구름대의 영향을 받는 전라 동부내륙은 29일까지 최대 15㎝ 이상 눈이 쌓일 것으로 보여 대설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우 분석관은 “28일 낮기온 영하 3도와 영하 5도 사이에서는 작은 변화로도 적설량이 달라질 수 있어 변동성이 크다”며 “지속적으로 추가 예보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강한 저기압과 큰 고기압 사이에서 바람도 강하게 분다. 28일 오전부터 전국에 시속 25~65㎞의 강풍이 예상되고,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해안과 제주도, 도서 산간에는 순간 최대 시속 90㎞, 도심을 포함한 그 밖의 지역도 시속 70㎞의 ‘소형 태풍급’ 강풍이 불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상했다.
 
눈이 지나간 뒤에는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29일과 30일 중부와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고 바람까지 세게 불어 체감 추위는 더 강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