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의료원 지원한 조민…복지부, 돌연 피부과 정원 늘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최근 의사국시를 통과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가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NMC) 인턴에 지원해 이미 면접까지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NMC는 지난 25~26일 지원자 직접 방문 제출 형식으로 인턴 접수를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조 씨의 지원 사실이 알려졌다.  
 

조민 과거 “피부과 레지던트 원해”
복지부, 학회 조율 없이 증원 이례적
병원 안팎선 “합격 기정사실화”

NMC측은 공식 확인을 거부했으나 복수의 병원 관계자는 “정원 9명에 16명이 지원했고 여기 조 씨가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또 “국시성적(65%)과 의대성적(20%), 그리고 면접성적(15%)을 더해 합격자를 가리는 만큼 면접이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합격자 발표는 29일이지만 병원 안팎에서는 조 씨의 합격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고도 했다.
 
조 씨가 의사국시를 통과한 만큼 NMC 인턴에 지원한 것 자체는 문제될 게 없다. 그러나 NMC가 복지부 산하이고 정기현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져 있어, 조 씨의 인턴 지원을 둘러싸고 복지부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복지부가 올해 NMC의 피부과 레지던트 정원을 현행 1명에서 2명으로 증원한 배경에도 의혹이 일고 있다. 조 씨는 인턴 지원 과정을 전후해 “인턴을 마친 후 레지던트 수련은 피부과에서 하고 싶다”고 밝혔는데, 비슷한 시기 복지부가 NMC와 중앙보훈병원 등 공공병원의 피부과 레지던트 정원을 늘렸기 때문이다.  
 
NMC 커뮤니케이션팀은 “복지부가 지난해말 ‘별도 정원’ 명목으로 피부과 레지던트 정원을 늘려줬다”고만 설명했다.  
 
실제로 복지부는 NMC가 코로나19 등 공공의료를 전담하는 병원이라는 이유로 지난해보다 레지던트 전체 정원을 4명 더 늘려줬다.  
 
의아한 점은 감염병이나 공공의료와 관련한 진료과목이 아니라 인기 과목인 피부과·안과 레지던트 정원을 증원했다는 점이다.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레지던트 정원은 1명도 없고, 신경과는 1명에 불과하다.
 
정원 증원 절차도 통상적 전례를 벗어난 것이어서 뒷말이 무성하다. 통상 각 수련병원의 전공의 정원 배정은 학회가 수련환경 등을 감안해 수를 조율한 후 복지부가 최종 승인한다.  
 
복지부가 환경 미비 등을 이유로 정원 삭감을 한 적은 있어도 정원을 늘린 적은 한 번도 없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한피부과학회 김정수 교육이사(한양대 교수)는 “피부과는 경쟁이 매우 치열하기 때문에 각 대학이 정원에 매우 민감하다”며 “복지부가 지속적으로 정원을 줄여왔는데 느닷없이 특정 병원에 증원했다고 일방 통보를 해서 다들 의아해하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혜리 기자 ahn.hai-r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