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3자 구도 상상한 적 없다…야권 전체 단일화 몸달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3자 구도에 대해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안 대표와의 후보 단일화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자 “한쪽에서만 급하다고 단일화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안 대표가) 몸이 달아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안타깝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정권 교체를 바라는 많은 야권 유권자들은 다 몸이 달아 있을 것”이라며 “야권에 있는 분 중에서 몸이 달아 있지 않은 분이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진행자는 “몸이 달아 있다는 것은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안 대표에게 물었다. 그러자 안 대표는 “야권 지지자들 전체가 아마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각 당이 경선 일정들이 있는데, 그건 그거대로 진행하면서 동시에 세부적인 그런 실무선에서의 협상을 계속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제대로 서울시장 선거를 이겨야 그다음에 정권 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주 간절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에 당선된 이후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어느 한 방향으로 모아지지 않겠나. 그 모아진 방향대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 정당인의 역할”이라면서도 “정권 교체를 위해 어떻게 해야 될 것인가는 그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며 즉답을 피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