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모님 보고싶어서"…만취운전으로 사고낸 육군 부사관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군 장병들의 휴가·외출이 통제된 가운데, 육군 부사관이 고속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사고를 냈다. 
 
27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세종의 한 육군부대 A부사관은 지난 22일 오후 9시쯤 경부고속도로 대전터널 인근을 지나다 앞선 차량을 들이받았다. 경찰이 출동해 A부사관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인 0.13%로 나타났다. 
 
경찰은 A부사관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군사경찰에 인계할 예정이다. A부사관은 경찰에서 "가족이 보고 싶어서 부대에서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31일까지 전역 전 휴가나 일부 청원휴가 등을 제외하고 전 장병의 휴가외 외출은 잠정 중지시켰다. 간부들 역시 사적 모임과 회식은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