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타항공 직원들 "회생절차 시작해달라" 법원에 탄원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가 기업회생절차 개시 결정 인가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지난해 3월 인천공항에 계류된 이스타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지난해 3월 인천공항에 계류된 이스타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27일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는 이같은 내용의 탄원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탄원서에는 이스타항공 재직 인원 513명 중 350명의 서명이 담겼다.  
 
이스타항공 근로자연대는 "회사 존속 여부가 불투명한 위기 상황에서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는 노동자들이 다시 날 수 있도록 회생절차 개시를 인가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이어 "기업 회생이 이뤄질 경우 내실 있는 경영, 성실한 서비스, 협의하는 노사관계를 통해 건실한 회사로 재건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항공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14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인수·합병(M&A)로 항공업을 계속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