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욱 공수처장 “고소·고발 접수…시효 만료 임박한 건 이첩”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오른쪽)이 27일 서울 강남구 대한변호사협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오른쪽)이 27일 서울 강남구 대한변호사협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공식적으로 고소·고발 사건을 몇 건 접수했다며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건은 관련 기관에 이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27일 서울 강남 소재 대한변호사협회 사무실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이찬희 변협 회장을 예방했다. 김 처장은 이 자리에서 “고소·고발 사건이 공식적으로 (공수처에) 접수된 게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있다”고 답한 뒤 “제일 먼저 할 일은 공소시효 확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효 만료가 임박한 사건은 수사 형편이 되지 않아 관련 기관에 이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계속 (고소·고발이) 들어오고 있다”며 “1~2년 거쳐 전자접수 시스템이 갖춰지면 훨씬 많은 사건이 공수처에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처장은 수사가 정상적으로 착수될 시점에 대해 “여야가 인사위원을 추천하고, 차장 인선이 되고 하면 인사 원칙을 정해 사람을 뽑을 것”이라며 “빨라도 7~8주”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예방 일정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김 처장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과의 만남 등이 다 연동돼 날짜를 지금 고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주 대법원장을 만난 뒤 적절한 시점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처장은 이날 예방 자리에서 “변호사법 제1조는 변호사의 사명을 ‘인권 옹호와 사회 정의 실현’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사회 정의가 실현되려면 윗물이 맑아야 하는 것처럼 결국 위에서부터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