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은혜 “청소년 코로나 발병률 낮아, 10세 미만은 더 낮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코로나19 학교방역 대응 1년 평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코로나19 학교방역 대응 1년 평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국내 20세 미만 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발생률이 “전체 연령대별 인구수 대비해서 낮고 특히 10세 미만 연령의 발병률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방역 전문가, 교육청·학교 관계자 등과 영상회의로 ‘코로나19 대응 1년, 학교 방역 평가회’를 열어 코로나19 상황과 대응을 점검하고 올해 추진 방향과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자를 분석한 결과 “1차부터 3차 유행기까지 유아, 청소년 확진자는 급증하지 않은 것으로 결과가 나타났다”며 “확진된 학생들을 세부적으로 분석했을 때 유아, 초등학생이 중학생, 고등학생보다 확진자 발생이 더 적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 부총리는 “이 모든 결과는 학교 방역이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기본조건이 충족돼야 가능한 일”이라며 “방역 당국과 교육부는 학생들의 등교 대상이나 등교 시기 등을 대단히 신중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했다.  
 
유 부총리가 유아와 초등학생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따로 언급한 것은 최근 교육부가 올해 신학기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의 등교 확대 방침을 밝힌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전날 교육부는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며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장애 학생 위주로 우선 등교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 부총리는 아울러 “전체 학생들의 전면 등교는 더욱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감염을 최소화하고 국민의 백신 접종 정도나 우리 교직원·학생들의 백신 접종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