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철 성추행' 수사 착수…경찰 "피해자 의사 확인하겠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스1

 
경찰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성추행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시민단체들의 고발에 따른 것인데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이 '내 의사를 무시했다"며 수사에 반대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경찰은 '피해자의 의사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활빈단이 전날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한 사건을 이송받아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고발인인 홍정식 활빈단 단장을 다음달 1일쯤 불러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상적인 수사가 진행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피해자인 장 의원이 "제 일상으로의 복귀를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 수사에 아예 협조하지 않을 수도 있다. 장 의원과 정의당은 사건을 공론화한 직후 당내에서 문제를 다루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이러다보니 '친고죄' 논란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강제추행 등 성범죄는 2013년 법이 개정됨에 따라 피해자의 고소 없이도 처벌이 가능한 범죄가 됐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성범죄가 친고죄에서 비친고죄로 개정된 취지는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하고 권리를 확장하자는 것이지 피해자의 의사를 무시하라는 것이 아나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통항 고발인과 피해자를 조사한 뒤 피고발인(가해자) 조사를 진행한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장 의원이 조사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만큼 수사중지나 각하 결정이 나올 수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가 우선인 게 맞다. 피해자가 수사를 원치 않는 보도가 나오는 부분에 대해 확인할 계획"이라면서 "순서대로 고발인 조사 후에 피해자에게 연락해 의사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