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성추행 인정에도…방심위, 영결식 영상 삭제 요청 각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해 7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해 7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영결식 영상 삭제 요청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렸다.
 
27일 방심위는 "법원과 인권위의 판단 이후 박 전 시장 영결식 영상에 대한 삭제 요청이 다시 접수된 것이 맞다"면서 "해당 신청은 중복 신고로 처리돼 각하됐다"고 밝혔다.
 
앞서 25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회)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다만 인권위는 서울시 내에서 박 전 시장의 성폭력을 묵인·방조한 의혹에 대해서는 객관적 증거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해당 인권위 발표 후 한 민원인은 유튜브에 게재된 박 전 시장 영결식 중계 영상이 박 시장을 미화하고 있다며 삭제를 요청했다.
 
해당 영상에 대한 삭제 민원은 지난해 8월 31일에 처음 들어왔고 당시 통신심의소위원회(통신소위)에서 '해당 없음'으로 결론을 내렸다.
 
당시 통신소위에서 다수 위원은 박 전 시장을 해당 시점에 대해 '범죄인'으로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