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동 태권도장서 33명 집단감염…어린이 절반 이상 확진

안동시보건소 전경. 사진 안동시

안동시보건소 전경. 사진 안동시

경북 안동에서 이틀 동안 태권도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3명이 무더기로 나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경북도와 안동시 등에 따르면 안동 시내 한 태권도장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전 7명과 오후 24명, 전날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33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안동 시내 미래태권도장에 다니는 어린이, 주부반 회원, 가족 등이다. 초등학생을 비롯한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자 절반을 넘는다.  
 
집단 감염자 가운데 일부는 지난 20일부터 기침, 발열, 몸살 등 증상을 보였다. 이 태권도장의 관장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 “최근 몸이 좋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역학조사에 나섰고 밀접 접촉자와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또 태권도장 학생과 가족, 도장 건물 방문자 등 240여명을 상대로 검체검사에 나섰다. 그러나 아직까지 감염경로나 접촉자 파악도 이뤄지지 않아 추가 감염 우려가 크다. 첫 경로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장 인근 송현초등학교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시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오는 28일부터 어린이집 94곳에 휴원을 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별도로 예방 차원에서 여성·아동 복지시설 종사자 286명과 육류가공업체 종사자 435명도 오는 29일까지 선제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안동에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84명으로 늘었다.
 
권영세 시장은 “공격적인 진단 검사와 추적 조사로 코로나19 확진자를 찾는 등 이른 시일 안에 안정을 되찾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한 역학조사와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며 “무증상 감염 전파를 막을 수 있도록 한 집에 한 사람은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