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테기-블링컨 회담 자료서 '한·미·일 협력' 부분 쏙 뺀 일본

일본 외무성이 27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간의 전화회담 내용을 발표하면서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에 관한 내용을 누락했다. 
 

미 발표엔 있는 내용이 일 외무성 자료선 빠져
한국에 대한 반감으로 의도적 축소 해석도

27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간의 첫 전화회담 관련 소식을 보도하는 일본 NHK방송화면. [연합뉴스]

27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간의 첫 전화회담 관련 소식을 보도하는 일본 NHK방송화면. [연합뉴스]

두 장관은 일본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경부터 30분간 회담을 마치고 회담 결과를 각자 보도자료로 배포했다. 그 중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들어있는 한·미·일 협력 관련 내용이 일본 외무성 자료에는 빠졌다. 일본 정부가 악화한 한·일관계를 의식해 한국 관련 내용을 축소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미 국무부는 이날 자료에서 블링컨 장관과 모테기 외상이 통화에서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는 내용을 전한 후 "블링컨 장관은  지속적인 미국-일본-한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Secretary Blinken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continued U.S.-Japan-Republic of Korea cooperation)"고 명시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이 발표한 자료에는 이 내용이 없었다. "두 장관은 중국 및 북한, 한국 등의 지역정세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기술한 뒤 "지역 및 국제사회가 직면한 제(諸) 과제에 대해 일·미(미·일), 일·미·호주·인도 등 동지국(뜻을 같이하는 나라) 간에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만 되어 있다.
 
한국이 중국·북한과 함께 미·일이 논의해야 할 '지역 정세'로 언급됐고 미·일과 뜻을 같이 하는 협력 파트너에서는 빠진 것이다.
 
일본 외무성이 블링컨 장관의 '한·미·일 협력' 발언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미국 국무부 발표를 인용해 해당 내용을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에 대해 두 나라가 각자의 관점에 따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발표 자료에 담은 것일 뿐 의도적인 누락은 아니라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짧은 발표문에서도 강조한 사안을 일본이 누락했다는 것은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일본군 위안부 판결 등으로 그간 한국에 쌓인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일본 관료들은 최근 공식석상에서 한국에 대한 불만을 직·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도 지난 18일 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주변국 외교 과제를 설명하면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 아세안에 이어 한국을 제일 마지막으로 언급해, 한국의 중요성을 의도적으로 축소한 인상을 남겼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