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무관세 달걀 60t 풀리지만…대형마트·소비자는 ‘시큰둥’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의 한 대형마트 내 매장 모습. 이병준 기자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의 한 대형마트 내 매장 모습. 이병준 기자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의 한 대형마트 계란 코너. 국내산 계란 전 품목을 20% 할인한다는 문구가 나붙었지만 몇몇 상품은 이미 품절돼 진열대가 텅 비어 있었다. 몇몇 주부가 계란 코너 앞에서 한 판에 7000원이 넘는 가격표를 들여다보다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정부는 이처럼 급등한 계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28일부터 무관세를 적용한 미국산 계란 약 60톤을 시장에 공급한다. 미국산 계란은 한 판에 4000원대에 팔릴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에서 만난 소비자들은 하지만 미국산 계란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매장에서 만난 주부 김선화(38)씨는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무항생제 계란만 사고 있다. (미국산 계란은) 살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생산 과정에서) 방부제나 화학약품이 많이 사용됐을 것 같다. 가족이 먹는 건 안전이 중요한데,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했다. 60대 후반의 A씨 역시 "가격이 좀 비싸도 국내산을 살 계획"이라며 "굳이 미국에서 온 걸 사고 싶지 않다”며 손사래를 쳤다.
 
같은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대형마트 매장. 계란 물량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안내가 붙어 있다. 이병준 기자

같은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대형마트 매장. 계란 물량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안내가 붙어 있다. 이병준 기자

 
이날 서울 중구의 다른 대형마트에서 만난 권모(62)씨도 “아무리 싸도 미국산은 안 먹겠다”며 “비행기나 배로 와 오래 걸리고, 또 계란은 국산이 더 맛있다"고 했다. 물론 “품질만 인증된다면 안 살 이유가 없다”(동작구 거주 50대 여성 B씨)거나 “미국산이면 믿을 만하다. 가격만 싸면 구매하겠다”(중구 거주 C씨(75))는 주부도 있었지만 많지는 않았다.  
 
소비자들의 시큰둥한 반응을 예상한 것인지 대형마트 역시 미국산 계란 판매에 적극적이지 않다. 대형마트들은 “미국산 계란을 판매할 계획이 없다”거나 “검토 중”이라는 신중한 입장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신선식품은 국내 소비자들이 산지와 신선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품목"이라며 "수입산 계란의 경우 품질이 보장되지 않아 소비자들이 선호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예상보다) 수입 계란의 물량이 많지 않다”며 “대형마트에서는 팔기가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25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된 경기도 화성시 양감면의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5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된 경기도 화성시 양감면의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전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진행한 공매입찰에서 미국산 A등급 신선란 60톤은 한 판당 평균 5487원에 낙찰됐다. 최고가는 6512원, 최저가는 4400원이었다. 현재 소매가 6718원(26일 기준, 농산물유통정보(KAMIS))보다 낮다. aT 관계자는 “대형마트들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해외 수입란은 대부분 제과·제빵업체 등에 공급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28일부터 정부 비축 달걀 200만개를 추가로 시장에 푼다. 판매가는 한 판당 5000원 안팎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 비축 물량과 수입산 계란이 풀리면 달걀 가격은 안정화될 것으로 점쳐지지만, 물량이 적어 지속적인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내 일일 달걀 소비량은 약 4000만개에 이르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형마트 3사는 국내산 계란에 대해 당초 28일까지였던 판매제한을 다음 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그동안 계란을 1인당 3판까지 판매했지만 앞으로 1인당 1판으로 제한하기로 해, 모든 대형마트가 ‘1인당 1판’의 판매제한을 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