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박범계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27번째 '野 패싱' 인사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법사위는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오종택 기자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법사위는 이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오종택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27일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민의힘 위원들은 불참한 상태에서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의 단독 의결로 2분 만에 이뤄졌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국무위원 후보자(법무부장관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7일 오늘까지 송부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참석 위원들의 의사를 물은 후 가결을 선포했다. 윤 위원장은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2분 여만에 마친 후 곧바로 산회를 선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로부터 청문보고서를 받는 대로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5일로 20일의 청문보고서 송부 시한을 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 재송부 기한을 27일까지로 정해 청문보고서를 재요청했다.
 
이날 여당 단독으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서 박 후보자는 대통령 임명을 거쳐 추미애 장관 후임으로 신임 법무부장관 자리에 오를 전망이다.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27번째 장관급 인사로 기록된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