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후궁' 빗댄 조수진 "달 가리켰더니 손가락 비난하나"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한데 대해 여당 측이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러한 가운데 조 의원은 27일 “달을 가리켰더니 손가락을 비난하는 형국”이라며 반박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한 인신공격, 막말을 사과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신공격과 막말을 비판했더니 더불어민주당이 말꼬리를 잡고 왜곡해 저질공세를 하고 있다”며 “인신공격과 막말은 더불어민주당의 전매특허다”고 썼다.
 
이어 “박원순, 오거돈 씨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지금이라도 사과하라. 어설픈 ‘성희롱 호소인 행세’는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에 대한 가해란 점을 잊지 말라”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전날 조 의원은 고 의원을 향해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민정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천박하기 짝이 없다.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적었다.
 
이어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는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 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다”라며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다.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은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며 조 의원에 즉각적인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김남국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의원들은 조 의원의 막말정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