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카' 김래원 "장르물 대가들 덕분 판타지물 두려움 극복"

배우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배우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루카' 김래원이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27일 오후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이하 '루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참석했다.  
 
김래원은 이번 작품을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판타지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늘 있었다. 이번에도 거절하려고 했는데 천성일 작가님이 있고, 김홍선 감독님의 '손 더 게스트'를 너무 좋게 봤다. 크게 감동받았다. 믿고 보는 촬영 감독님과 옆에 있는 배우들을 보니 정말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라고 출연 계기에 대해 말했다. 이번 작품엔 '멜로장인'이란 별명답게 "이다희 씨와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가 있다"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다희는 "감독님과 작가님이 장르물의 대가가 아닌가. 멜로 장인이자 액션 장인인 래원 오빠, 여기에 성오 오빠까지 있어 정말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었다. 좋은 배우들이 많이 출연한다. 이 작품에서 내가 제일 부족한 것 같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성오는 "TV를 돌리다가 이 작품을 접했다면 굉장히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여했다. 내가 재밌어 끌렸다"라고 털어놨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세상에 쫓기게 된 김래원(지오),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이다희(구름)와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드라마 '보이스1' '손 더 게스트' 김홍선 감독과 드라마 '추노' 영화 '해적'에서 활약한 천성일 작가가 장르물 최적화 드림팀으로 의기투합했다. 2월 1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