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때다 싶어 공격해…" 박은석, 반려견 파양의혹 부인

 배우 박은석이 3개월 된 반려견 골든리트리버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3개월 된 반려견 골든리트리버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박은석 인스타그램]

'반려견 상습 파양 의혹'을 받아온 배우 박은석이 27일 "저희 애들 잘 크고 있다"고 부인했다. 박은석은 이날 자신의 팬카페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다"며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 얼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초 반려견 파양 의혹 제기자에 대해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첫번째 의혹이 있었던 푸들은 박은석이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라고 했다. 이어 박은석이 할머니 집에서 독립하며 푸들을 두고 나왔다며 "혼자 생활하게되며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후 단체생활을 하는 회사 숙소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었다며 "잘 아는 지인이 키우고 싶다고 요청을 하여서 지인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교류하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또 할머니 집에서 키우던 푸들을 잠시 박은석이 키우게 된 것에 대해서도 "할머니가 연로하셔 보호를 맡았던 것"이라며 "푸들은 이후 가까운 친척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친척의 사랑 안에 잘 지내고 있다"고 했다.
 
대학시절 비글 입양 및 파양 의혹에 대해 소속사 측은 "키우던 반려동물들은 지인과 가정 분양을 통해 입양이 이뤄졌다"며 "비글 또한 키운 적 없던 동물로 사실이 아닌 글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은석은 지난 22일 MBC 예능프로그램인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스핑크스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골든리트리버 강아지와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했다. 그 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은석이 반려동물을 상습 파양했다는 주장이 확산했다. 
 
그와 서울예대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대학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박은석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펜트하우스에 나왔던' '1인 가구 프로그램' 등의 내용이 담겨 사실상 그를 저격한 것이었다. 
 
네티즌들도 박은석이 과거 SNS에 올렸던 푸들 강아지 사진 등을 지목하며 강아지의 행방을 추궁했고, 소속사 측은 "(해당 반려견은 박은석의) 지인이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박은석 측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선 키우던 반려동물을 상황이 어려워 지인에게 보냈음에도 계속 새로운 반려동물을 입양한 행동에 대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