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정상 통화…中매체 '시진핑 방한'은 쏙 빼고 보도

27일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오른쪽 머리기사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 소식이 실렸다. 바로 아래에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과의 통화 소식이 보인다. [인민일보 캡처]

27일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오른쪽 머리기사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 소식이 실렸다. 바로 아래에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과의 통화 소식이 보인다. [인민일보 캡처]

중국 주요 매체들이 26일 이뤄진 문재인(68)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68) 국가주석의 전화 통화 소식을 보도했다. 하지만 한·중 경제협력과 다자주의를 강조한 대신 시 주석의 방한이나 북한 문제 관련 대화는 공개하지 않는 등 전날 청와대의 발표와는 결이 달랐다.   
 

인민일보 1면에 문-시 통화 소식 게재
시진핑 방한 빠지고 경제 협력만 부각
문 대통령 “中 국제 지위 나날이 강화”

관영 신화사는 이날 자정쯤 한중 정상 통화와 관련한 780여 자의 보도문을 발표했다. 국가 공식 문건 격인 신화사 기사는 27일 인민일보 1면 우측 머리기사로 게재됐다. 아래에는 대선 불복 시위가 이어지는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과 시 주석 통화 소식이 실렸다.
2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있다. 이날 나온 한·중 양국의 공식 발표문은 강조한 내용이 서로 달랐다. [청와대 페이스북]

2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있다. 이날 나온 한·중 양국의 공식 발표문은 강조한 내용이 서로 달랐다. [청와대 페이스북]

기사는 코로나 19에도 한·중 무역이 대세를 거스르며 성장했다는 시 주석 발언을 부각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한·중 자유무역협정 2단계 담판을 빨리 마무리 짓고,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서둘러 발효시키며, 한·중·일 자유무역 지대 건설을 빠르게 진행하자”면서 한·중 경제 협력을 특히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국제 사무 협력을 강화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수호를 위해 힘을 합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은 지난 25일 시진핑 주석이 다보스 화상 연설에서도 강조한 내용이다. 국제사회에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동맹 강화를 통한 중국 견제' 에 맞서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국 측이 한·중 경제협력을 강조한 것 역시 미국이 구상하는 '반중 경제블록'에 균열을 내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실제로 시 주석의 다보스 연설에 대해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우리는 중국과 심각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지금 우리의 안보와 번영, 가치에 중대한 방식으로 도전하고 있고 이는 미국의 새로운 접근을 요구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책을 민주·공화 양당, 동맹국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자는 요구에 일단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반대로 중국은 청와대 발표에 보이지 않던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관련 발언은 자세히 공개했다. 신화사는 “문 대통령이 중국 공산당 성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면서 “시진핑 주석의 굳센 지도 아래 중국은 방역에서 성공했다. 세계 주요 경제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실현한 나라가 됐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중국의 국제적 지위와 영향력은 나날이 강해졌다”면서 “두 번째 100년(20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100년) 분투 목표의 실현을 향해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언급했다고 신화사는 보도했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의 방한이나 북한 관련 대화는 공개하지 않았다. 전날 청와대는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는 시 주석의 북 노동당 8차 대회 언급을 공개했다. 또 조기 방한을 기대한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에 시 주석이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바란다"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한중 정상간 통화는 지난해 5월 이후 8개월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의 통화가 사실상 예정된 가운데 앞서 이뤄졌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