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힌드라, 쌍용차 철수 잰걸음…해외 은행 빚 300억 갚아

쌍용자동차의 경기 평택공장 전경. [뉴시스]

쌍용자동차의 경기 평택공장 전경. [뉴시스]

 
쌍용자동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는 결국 철수할 것인가. 쌍용차가 외국계 은행에서 빌린 대출금을 최근 마힌드라가 갚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철수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인도 마힌드라, 쌍용차 철수에 잰걸음 

27일 법원에 따르면 마힌드라는 최근 쌍용차의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대출금 300억원을 대신 상환했다. 법원 관계자는 "마힌드라가 2주 전쯤 쌍용차가 BoA에 진 빚을 상환했다. 채무가 없어졌기 때문에 BoA는 쌍용차 채권자협의회에도 앞으로 참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15일 외국계 은행에서 빌린 600억원 상당의 대출 원리금 연체가 발생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BoA에서 빌린 차입금이 300억원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 JP모건(200억원), BNP파리바(100억원) 등이다. 
 
올해 들어 쌍용차 문제는 더욱 심화하고 있다. 회사를 인수할 의향을 내비쳤던 미국 자동차유통회사 HAAH오토모티브와 마힌드라 간 매각 협상은 최근 결렬됐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지분(75%) 전체 매각을 원하지만, HAAH와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이 이에 반대하기 때문이다.
 

법원, 다음 달 법정관리 여부 결정

앞서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수석부장 서경환)가 쌍용차에 허락한 '자율 구조조정'(Autonomous Restructuring Support·ARS) 프로그램은 다음 달 28일까지다. 그동안 자율적인 구조조정 결과물이 없을 경우, 법원은 회생절차(법정관리)를 결정할 수 있다. 회사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채권 상환을 위해 자산 매각, 희망퇴직 절차가 뒤따르게 된다. 
 
쌍용차 안팎에선 1~2개월 가량의 초단기 법정관리인 '사전회생계획'(Pre-Packaged Plan·P플랜)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회사가 부도처리되는 최악의 결과를 막아보자는 목적에서다. P플랜은 법원이 빚을 빠르게 줄여주면 채권단이 신규 자금을 투입하는 제도로 기업과 채권자의 합의가 선결과제다. 다만,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노조가 '흑자가 나기 전까지 쟁의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기 전엔 쌍용차에 단돈 1원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