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참3' 주우재 "어떤 상황에도 사랑은 꽃피워야" MC들 감탄

'연애의 참견3'

'연애의 참견3'

자신과 비슷한 처지인 줄 알았던 여자친구가 부잣집 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고민남이 연애를 지속해도 될지 '연애의 참견' MC들에게 참견을 부탁했다.  

 
26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56회에는 가난에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는 공시생 고민남과 단칸방에 살지만 밝은 성격을 가진 여자친구의 사연이 그려졌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꿈 때문에 가출한 부잣집 고명딸이었다. 여자친구의 고생하는 모습에 가슴 아파하던 고민남은 시험에 합격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고, 설상가상 접촉사고로 큰돈을 물어줘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런 상황에서 고민남은 자신을 위로하는 여자친구에게 오히려 화를 냈고 이후 여자친구는 말도 없이 사라졌다. 사실 고민남의 합의금을 대신 갚아주기 위해 여자친구가 본가로 들어갔던 것. 다시 집을 나와 고민남을 찾아온 여자친구는 돈도 꿈도 필요 없고 사랑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고민남은 자신이 여자친구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게 아닌지 고민에 빠졌다.  
 
한혜진은 "본인이 초라하게 느껴지나 보다"라며 고민남의 마음에 공감했고, 김숙과 주우재는 "고민남이 겁이 많다" "여친에게 화를 낸 건 자격지심 아니냐"라고 분석했다. 서장훈은 여자친구에게 고생을 자신의 탓으로 돌리는 고민남에게 "여친이 스스로 택한 일이니 고민남이 과도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라고 충고했다.  
 
곽정은은 "경제적으로나 배움, 생각 등 똑같은 수준을 갖춘 사람은 없다. 다들 차이는 있지만 나의 것을 줄 수 있는 게 사랑이다. 상처 입는 걸 두려워하지 말고 빠져 봐라. 문제가 있을 순 있겠으나 평탄한 관계는 어디에도 없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마지막으로 주우재는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은 꽃피워야 한다. 본인이 미리 걱정해서 브레이크를 밟을 필요는 없는 것 같다"라고 진심을 전했고, 서장훈은 "아직 오지도 않는 미래를 걱정하지 말고 우선 스스로 당당한 사람이 되어라"라고 응원했다.  
 
에이프릴 채원이 '연애의 참견' 드라마에 여자 주인공으로 참여해 열연했다.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KBS Joy는 Skylife 1번, SK Btv 80번, LG U+tv 1번, KT olleh tv 41번 그리고 KBS 모바일 앱 'my K'에서 시청할 수 있다. 지역별 케이블 채널 번호는 KBS 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많은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