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문 대통령과 통화 “코로나 안정되면 조속히 방한”

문재인(左), 시진핑(右)

문재인(左), 시진핑(右)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 통화에서 “시 주석께서 지난해 11월 구두 메시지(왕이 국무위원 대통령 예방 때)를 통해 변함없는 방한 의지를 보여준 것을 평가하며, 코로나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조기에 방한이 성사될 수 있도록 양국이 계속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시 주석은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이 상시적 연락을 유지하고, 밀접히 소통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남북 소통 중국 역할 당부
시진핑 “북, 한·미와 대화 문 안닫아”
문 대통령, 바이든 통화 예정됐는데
시진핑과 먼저 전화, 한·중 협력 강조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고, 시 주석은 “남북,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면서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했다. 이날 통화는 오후 9시부터 40분간 진행됐다. 시 주석과의 통화는 지난해 5월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다만 일각에선 “한·중 정상 간 소통 자체가 아닌 타이밍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 나온다.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일 취임 직후부터 동맹 및 우방국 정상들과 통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의 통화도 조만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한·미 정상 통화가 사실상 예정된 가운데 시 주석과의 통화가 먼저 이뤄진 것이다. 전직 외교관은 “정상 외교에서는 순서 자체가 함의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특히 미·중은 이미 신경전을 벌였다. 시 주석은 지난 25일 세계경제포럼 다보스회의 특별연설에서 “국제적으로 소집단, 신냉전에 기댄다면 세계를 분열과 대결로 이끌 것”이라며 “각국 사회 제도에는 높낮이나 우열의 구분이 없고, 핵심은 국민의 지지 여부”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거버넌스를 문제 삼을 조짐이 보이자 날을 세운 것이다.
 
같은 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젠 사키 대변인은 시 주석의 연설에 대한 질문에 “지난 몇 년간 중국은 국내적으로는 더 전체주의적 체제가 됐고, 국외적으로는 더 독단적으로 변했으며, 우리의 안보와 번영에 새로운 위협”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동맹국들과의 논의”라고 했다. 시 주석의 선공에 바이든 행정부가 “단결해 대응하자”는 의지를 밝혔는데, 바로 다음 날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한·중 협력을 강조한 모양새가 됐다.
 
유지혜·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