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인숙 “정의당 성추행에 경악한다는 민주당 너무나 참담”

권인숙(左), 남인순(右)

권인숙(左), 남인순(右)

“정의당 사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발표한 입장문은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했습니다.”
 

“남의 당 비난할 여유 없다” SNS 글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발표 뒤
남인순 등 여당 인사 줄줄이 사과
야당 “선거 닥치니 뒷북 사과쇼”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 한 대목이다. 권 의원은 전날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국가인권위원회의 박원순 전 서울시장 직장 내 성희롱 인정 결정을 언급하며 민주당이 보인 태도를 비판하고 자성을 촉구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이에 대해 충격과 경악이라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하는 태도가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당 비난할 여유가 없다. 민주당은 반복되어 일어나는 권력형 성범죄의 원인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반드시 해결해내야 하는 책무를 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이어 민주당에 ‘반성과 성찰의 태도’를 요구했다. “특히 지금은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피해자나 관계자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는 상황이다. 당이 나서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지자와 국민에게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야 할 때”라면서다.

관련기사

 
전날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정의당 성추행 사건에 대한 서면 논평에서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1986년 경기도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이며 당시 변호인단 중 한 명이 박 전 시장이었다. 권 의원은 지난해 7월 박 전 시장이 숨진 뒤에도 “피해자 호소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은 뼈저린 반성이 필요하다”고 쓴소리를 했다.
 
민주당에서는 박 전 시장의 언동을 성희롱이라고 인정한 국가인권위 조사 결과가 공개된 뒤 사과가 이어졌지만 ‘뒷북’이란 비판이 나왔다. 지난해 7월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의 고소 예정 사실을 박 전 시장 측에 알리고 ‘피해호소인’ 용어 사용을 주도했던 남인순 민주당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며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사건 당시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고 썼다.
 
남 의원은 지난해 12월 30일 검찰 수사 발표로 박 전 시장 사망 전날 임순영 당시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박 전 시장 고소 가능성을 흘린 인물로 지목됐지만 “피소 사실도 몰랐고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었다. 남 의원의 이날 사과에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사과는 하지만 사퇴는 안 한다? 불미스러운 일을 물어는 봤지만 피소 사실을 말하지는 않았다? 남 의원님의 억지 논리 시리즈”라고 비판했다.
 
박 전 시장 성희롱 인정 결정과 관련해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논평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위원장 정춘숙 의원)도 “통렬히 반성하고 각성의 계기로 삼겠다”는 사과 입장문을 냈다. 민주당의 뒤늦은 사과 행렬에 대해 익명을 원한 국민의힘 한 여성 의원은 “6개월간 가해자 편에 서다가 선거가 닥치고 정의당 사태가 터지니 표변했다. 쇼로밖에 안 보인다”고 말했다. 
 
송승환·김준영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