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건만남 모텔 유인해 폭행 후 금품 빼앗은 남녀 6명 일당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 계양경찰서 홈페이지

인천 계양경찰서 전경. 사진 계양경찰서 홈페이지

채팅 앱 조건만남에 응한 20대 남성을 모텔로 불러내 폭행한 후 금품을 빼앗은 일당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26일 폭행 및 특수강도 혐의로 A씨(20) 등 20대 남성 2명과 B양(19) 등 10대 여성 4명을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남녀 4명은 연인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 6명은 이날 0시 50분쯤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의 한 모텔에서 C씨(20대 중반)를 폭행하고 현금 30만원과 휴대전화 1대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다.
 
C씨는 채팅앱을 통해 만난 여성과 조건만남을 하기로 약속하고 모텔을 찾았다가 객실에 있던 A씨 등에 의해 폭행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C씨는 경찰에서 “모텔 객실로 들어가자마자 남성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면서 “소지하고 있던 현금 30만원과 휴대폰 1대를 빼앗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모텔과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이날 오후 4시 50분쯤 대전에서 남성 1명을, 인천 부평에서 남성 1명과 여성 2명을 검거했다. 이어 이날 오후 10시쯤 계양구에서 10대 여성 2명을 순차적으로 체포했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오후 여성 2명을 추가로 검거해 주범이 누구인지와 정확한 범행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