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봉의 최대 50%, 삼성전자 성과급 3조원 푼다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모든 임직원에게 성과급을 지급한다.  
 

사업부별 11~50%, 29일 일괄지급
스마트폰·프리미엄TV 부문 최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올린 일부 사업부에선 연봉의 최고 50%를 현금으로 받는다. 연봉의 50%는 삼성전자가 지급하는 성과급 기준의 최고 비율이다. 삼성전자가 이날 임직원에게 지급하는 성과급을 모두 합치면 3조원 안팎이다.
 
삼성전자는 디바이스솔루션(DS)과 소비자가전(CE), 정보기술(IT)·모바일(IM) 등 사업부문별로 지난해 실적을 반영한 임직원의 초과이익 성과급(OPI)을 26일 오후 공지했다. OPI는 삼성전자의 성과급 제도다. 소속 사업부의 연간 실적이 연초에 정한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분의 20% 한도 내에서 일정 비율을 정해 지급한다.

관련기사

 
OPI 적용 비율은 IM부문과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가 가장 높다고 한다. 지난해 IM부문의 스마트폰과 VD사업부의 프리미엄 TV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두 사업부의 임직원은 개인 연봉의 최고 50%를 성과급으로 받는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과 글로벌기술센터(GTC)는 OPI 비율 48%, 삼성리서치(SR)와 DS부문은 47%를 적용한다고 한다. 구미지원부문(44%)과 CE부문(37%), 네트워크 사업(32%), 의료기기 사업부(11%) 등도 OPI 적용 비율을 결정했다고 한다.
 
삼성전자는 매년 1월 말에 성과급을 지급한다. 올해는 주말을 고려해 29일을 성과급 지급일로 결정했다. 삼성 관계자는 “지급 총액은 3조원 안팎”이라며 “사업부별로 다르지만 전체 영업이익의 6~9%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영업실적을 지난 8일 투자자들에게 공시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매출은 236조2600억원으로 2019년(230조4000억원)보다 2.5% 늘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5조95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9.5%(8조1800억원) 증가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