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영화관 81곳 폐업…금융위기 이후 12년만에 최다

지난해 4월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4월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에서 영화 상영관 81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행정안전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8년(88곳) 이후 12년 만에 최고치다.
 
다만 개관은 예정대로 진행되면서 전체 상영관 수는 218곳으로 전년 대비 45개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이 21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4곳), 서울(2곳), 부산·대구(1곳) 순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