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복 차림으로 밤거리 배회한 11살…경찰, 아동학대 조사중

내복 위에 패딩 한장을 걸친 채 밤거리를 배회하던 여자아이가 발견돼 경찰이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서 앞. 연합뉴스

경찰서 앞. 연합뉴스

26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11시께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편의점 앞을 30분 넘게 서성이던 A(11)양에 대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이 A양의 눈 밑에 난 상처를 보고 어디서 다쳤냐고 묻자 A양은 "계란을 제대로 삶지 않았다며 집에 있던 아저씨가 얼굴을 때렸다"고 진술했다.  
 
이 남성은 A양 엄마의 동거남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아이를 보호자와 즉시 분리했다"며 "A양의 부모를 불러 조사한 뒤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