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8개월만에 시진핑과 전화통화…"방한 위해 긴밀히 소통"

문재인 대통령이 26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통화를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해 5월 이후 8개월 만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애 따르면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방한을 위해 계속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평가하는 한편,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 또한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의 교류·협력을 더 활성화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통화에서 지난 24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시 주석이 축하 서한을 보내준 데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당시 서한에서 한중관계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양국 관계를 더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올해에도 한중관계의 도약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 주석과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