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UY 아메리카" 외친 바이든, 손목엔 스위스 명품시계 롤렉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그의 왼쪽 셔츠 소매 사이로 보이는 손목시계는 스위스 명품시계 브랜드 '롤렉스'의 '데이트저스트' 모델이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그의 왼쪽 셔츠 소매 사이로 보이는 손목시계는 스위스 명품시계 브랜드 '롤렉스'의 '데이트저스트' 모델이다. AP=연합뉴스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선언을 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손목시계가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20일 취임식에서 스위스의 명품 브랜드 시계인 롤렉스 데이저스트를 착용한 모습이 포착되면서다. 바이든 대통령이 찬 모델의 가격은 7000달러(774만원) 정도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미국산 제품 우선 구매를 주장한 바이든 대통령, 스위스제 롤렉스 선호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바이든이 취임식날 7000달러 짜리 롤렉스 시계를 선택한 것을 그냥 무시할 순 없었다”고 전했다. “미국 국민은 취임식에서의 신임 대통령에 관한 모든 것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는 경향이 있다”면서다.
 
역대로 롤렉스 시계를 애용한 대통령들이 있었다. 드와이트 아이젠하워와 린든 존슨,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등이다.
 
빌 클린턴의 손목 위엔 타이맥스 시계가 채워져 있다. AP 연합뉴스

빌 클린턴의 손목 위엔 타이맥스 시계가 채워져 있다. AP 연합뉴스

이와 달리 빌 클린턴부터 트럼프 이전의 대통령들은 저가나 미국산 시계를 선호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대중적인 타이맥스 아이언맨 시계를 착용했다. 그의 시계에 대해 워싱턴포스트(WP)는 벽돌처럼 두꺼운 플라스틱 디지털시계라고 묘사한 바 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타이맥스 시계를 찼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조그 그레이 시계를 차고 다녔다. 가격은 당시 50만원대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롤렉스 시계를 찬 모습은 취임식 전에도 공개됐다. 하지만 이번에 시선을 끈 것은 ‘바이 아메리칸’선언과 관련이 있다.
 
‘바이 아메리칸’은 연방 정부가 기간시설을 구축하거나 자동차 같은 장비를 살 때 미국 제조업에 도움이 되도록 국산품 이용을 독려하는 것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자국 제조 상품을 강조한 날 수입 고급 브랜드를 찬 대통령의 모습이 회자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22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예외로 두면서 최근 몇십 년 간 대통령들이 착용했던 보통 사람들의 시계와는 차이가 크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