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개인 투자자 공매도 확대 신중해야"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재개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는 주식 공매도와 관련해 "사전 점검과 사후 관리를 강화하고 시장 의견을 수렴해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26일 유튜브 생중계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공매도) 불공정 거래 조기 적발을 위해 감시 체계를 강화하고 제도와 인프라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는 3월 공매도 재개 시 투자자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거래소 측 답이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6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매도 제도 개편에 대한 얘기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6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매도 제도 개편에 대한 얘기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코스피 3200, 증시 거품 속단 못 해"

그는 "시장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시장조성자의 공매도 관리를 중심으로 공매도 제도를 개선하고 불법 공매도 근절을 위한 적발 시스템을 신속히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공매도 관련 정보 공개 확대, 불법 공매도 모니터링 강화, 의심 거래 점검 주기 단축(6개월→1개월)을 들었다. 이를 위해 거래소는 불법 공매도 적발 기법을 개발하고 시장 감시 강화를 위한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손 이사장은 또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제고할 필요는 있다"면서도 "신용도와 정보력, 위험감수 능력이 낮은 개인투자자에게 공매도 기회를 무분별하게 확대 제공할 경우 오히려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매도 재개 시기나 방법에 대해선 "금융위원회가 결정하는 사안이어서 거래소가 언급하기는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증시 거품' 논란에 대해서는 "전 세계 주가 흐름이 양호했고 여러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어 나가는 점을 고려할 때 버블(거품)이냐 아니냐를 속단할 순 없다"며 "코스피가 3000을 돌파해 3200까지 올라온 것은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파생상품 개발 계획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손 이사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제도권 자산으로 편입되지 않은 상황에서 파생상품 기초자산으로 고려하는 것은 시기상조로 판단한다"고 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