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 소리 시끄럽다" 각목으로 때려 죽인 40대 벌금 1200만원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개 짖는 소리가 시끄럽다며 골목에 묶여있던 이웃 집 개를 각목으로 때려 숨지게한 4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8단독 재판부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경남지역의 한 단독주택 앞에 묶여 있는 개 두마리가 짖자 "시끄럽다"며 근처에 있던 '주차금지' 팻말의 나무기둥을 부러뜨려 휘둘렀다. 이 각목에 수차례 맞은 개들 중 한 마리는 죽었고, 나머지 한 마리는 눈 부위를 다쳤다.
 
재판부는 "A씨의 범행 방법 등이 상당히 폭력적이고, 생명체에 대한 존중의식이 미약한 상태에서 이뤄진 생명경시행위로 비난가능성이 크다"며 "A씨는 상해죄로 집행유예 기간 중에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고, 폭력으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가 다소 우발적으로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견주와 원만히 합의하여 A씨의 처벌을 원치 않고, A씨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