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성추행 아닌 '성희롱' 표현…조은희 "줄타기 인권위냐"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결론은 "홍길동식 어법"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를 “줄타기 위원회”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인권위가 지난 2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 6개월 만에 성희롱으로 결론 내렸기 때문이다.  
 
조 구청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권위 조사 결과에 대해 “홍길동식 어법”이라고 비꼬는 평을 내놨다. “성추행이라고 말 못하고 성희롱으로 결론 내면서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같다”는 것이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그는 인권위가 친정부 성향이라며 비판 수위를 올렸다. 조 구청장은 “그간 줄기차게 국가인권위가 '친문인권위'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며 “이번에 성희롱이라고 결론을 내면서 그나마 친문인권위가 되는 것은 간신히 면했다”고 에둘러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신 '줄타기 위원회’가 되고 말았다”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른 정권 눈치도 봐야 하고, 완전히 깔아뭉개면 인권위를 해체해야 할 정도로 존립이 흔들릴 것이니 물에 물 탄 듯 어정쩡한 결론을 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인권위 발표를 자세히 보면, (박 전 시장이) 한밤중에 부적절한 메시지를 보낸 것, 속옷 사진을 보낸 것, 집무실에서 신체 접촉 등은 통신매체 이용 음란행위고 성추행”이라고 지적했다. “누가 봐도 성추행의 구체적인 사례”인데 인권위가 이를 성희롱이라는 표현으로 수위를 낮췄다는 주장이다. 조 구청장은 “성추행이라는 단어는 한마디도 쓰지 않은 점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서울시장이 되면 원점에서 전면 재조사하고 책임자를 문책하겠다”라고 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성추행 피해자 보호도 언급했다. 그는 “피해자는 현직 서울시 공무원으로, 인권위가 인정했듯 서울시 측이 그간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준 것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고소 사실, 피해자의 지원요청 사실을 누설한 과정에 잇던 사람들은 직을 내려놓고 피해자에게 사과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박 전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도 “경위를 밝히겠다”고 선언했다. “2억원이 넘는 시민 혈세를 들였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이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도 날 선 발언을 이어갔다. “민주당 여성 중진으로 민주당이 '성범죄자 보유당'이라는 오명을 씻고 거듭나고자 한다면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