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숨진 아이언, 타살 정황 없어"…부검 없이 종결할 듯

26일 래퍼 故 아이언(본명 정헌철) 빈소가 마련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

26일 래퍼 故 아이언(본명 정헌철) 빈소가 마련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

 
25일 숨진 채 발견된 힙합가수 아이언(29·본명 정헌철)과 관련해 경찰이 타살 정황 등 범죄 혐의가 없다고 결론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부검 없이 사건을 종결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정씨 변사사건 조사 결과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보고 있다. 정확한 사인은 추락에 의한 다발성 손상으로, 정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부검은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경찰은 마무리 조사를 진행해 사건을 종결한다는 방침이다.  
 
정씨는 전날 오전 10시25분쯤 중구 신당동 한 아파트 인근 화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오전 11시20분쯤 숨졌다.  
 
정씨 빈소는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8일 이뤄지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정씨는 2014년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3'에 출연해 준우승을 하면서 힙합가수로 활동했다. 생전 그는 대마초 흡연, 전 여자친구 명예훼손 등 잇달아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소년을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특수상해)로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