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박원순 피해자 실명 깐 교수, 인권위 결론에도 조사연기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온 이후에도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 피해자의 실명이 적힌 자필 편지 공개에 대한 고소 사건은 현재진행형이다. 고소를 당한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출석 연기를 요청하며 경찰 수사를 받지 않고 있다.
 
26일 피해자 A씨 측 변호인단은 "경찰이 김민웅 교수에게 출석을 요구하고 있지만, 김 교수가 '출석 연기 요청서'를 제출하며 응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교수는 수사 시작 한 달이 넘도록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도 "사유를 밝힐 수는 없지만 아직 김 교수를 소환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 [중앙포토]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 [중앙포토]

대외활동 하는데 경찰 조사는 연기

김 교수는 경찰 수사 시작 이후에도 대외활동은 하고 있다. 지난 한 달간 한 지역신문에 남북관계와 언론 등에 관한 칼럼 4개를 기고했다. 최신 칼럼은 지난 1월 25일 자다. 이에 A씨 측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는 조사에 성실히 임한 뒤 숨어 살아야 하고, 피의자는 출석기일을 연기하며 일상을 유지한다"고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여전히 피해자의 이름이 적힌 손편지가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다"며 "단순한 사건 수사가 한 달이 넘어가는 것은 비정상"이라고도 지적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박원순 전 시장의 성적 언동을 성희롱으로 판단했다. 사진 공동취재단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2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인권위는 박원순 전 시장의 성적 언동을 성희롱으로 판단했다. 사진 공동취재단

앞서 김 교수는 지난달 25일 공개한 사과문에서 "피해자의 이름이 의도치 않게 노출되었다"며 "고통을 받으신 것에 대해 깊이 사과를 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인권과 여성의 권리에 대해 기여해 온 고 박원순 시장이 파렴치한 사람으로 역사에 남는다면 너무나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나만 그런 느낌을 갖고 있는지, 다른 이들의 판단도 구하고 싶었다"고 해당 게시글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