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월 '개학 대란' 없다…교육부 "확진자 늘어도 연기 안해"

26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 업무계획발표에서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26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 업무계획발표에서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가 올해에는 지난해와 같은 개학 연기는 없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설 연휴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 수가 늘어나더라도 개학 일정을 바꾸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교육부 업무계획 발표에서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확진자 수 증가에 따른 개학 연기는 없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변한다고 개학을 연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실장은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적절히 탄력적으로 운영해 예측 가능한 학사운영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확진자가 늘면 ‘랜선 개학’을 해서라도 일정을 변경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지난해와 달라…설 확진자 늘어도 개학은 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을 계속 늦추다가 4월이 돼서야 온라인으로 개학을 했다. 충분한 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온라인 개학을 하면서 학습 사이트에 접속되지 않는 경우도 많아 ‘먹통 개학’, ‘개학 대란’이란 비판도 나왔다. 하지만 올해엔 지난해와 같은 실수가 되풀이되지 않을 거란 게 교육부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이 실장은 “지난해에는 코로나 19가 처음 유입되면서 해당 감염병의 특성 등을 파악하기 전에 등교 관련 조치를 해야 해 우선 개학을 연기한 뒤 그 이후 원격수업을 도입하는 단계를 거쳤다”면서 “원격수업이 도입되지 못했기 때문에 개학을 연기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에는 지난 1년간 상황에 따라 원격·등교수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해왔기 때문에 같은 상황이 발생하진 않을 것이다”고 했다.
지난해 4월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후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지난해 4월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후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스1

 

‘전면 등교’는 아직…백신 상황 등 고려해야

등교 확대는 유아·초등 저학년·특수학교를 우선으로 차차 늘려갈 방침이다. 모든 학년, 모든 학생이 전면 등교하는 시점에 대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면 등교는 지역사회 감염위험 정도나 백신 접종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2학기에 백신 공급이 원활해질 경우의 등교 방침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18세 이하 학생들은 (접종) 대상이 아니고, 지역감염 확산 추이와 백신 접종의 지역별 상황, 학교 교육 종사자들에 대한 접종의 우선순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학교돌봄, 지자체로 이관 아냐”

이날 교육부가 업무계획을 발표하던 때 서울시교육청 앞에서는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돌봄전담사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돌봄전담사 처우가 개선되지 않고 학교돌봄의 지자체 이관이라는 불이익 압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교육부가 학교 돌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자체가 운영하는 '학교돌봄터'를 신설한다는 계획을 밝히자 돌봄을 지자체로 이관하려는 계획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반복적으로 말씀드리지만, 기존의 학교돌봄 전체를 지자체로 이관하겠다는 결정을 한 바 없고, 돌봄노조나 학교에 계신 분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지자체 이관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